어둠이 지면 억눌린 본능이 살아난다! 짝사랑에 빠진 병구를 위해 더블 데이트로 캠핑장을 찾은 덕근과 병구 그리고 유미와 채령. 소심한 병구는 제대로 어울리지 못하고 멀리 떨어져 애간장만 태우던 중 그의 발 밑으로 떠내려온 낡은 가면을 발견한다. 가면을 쓰자 병구는 전혀 예상치 못한 모습을 보이는데···. 한편, 생계형 청부살인업자인 춘배는 캠핑장에서 우여곡절 끝에 첫 살해 임무를 완성하고 의뢰인의 요청대로 시체의 손가락을 자르려 하지만 용기를 내지 못해 시간만 보내다 손님들이 닥치는 바람에 도망치지도 못하고 난감한 상황에 빠진다. 그 와중에 춘배 역시 가면을 손에 넣게 되고 가면을 쓰자 어리버리한 아마추어 청부살인자에서 변태적이고 가학적인 살인범이 된 춘배. 병구는 어렵게 유미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고 유미도 병구를 받아주기로 하는데... 그 순간 들리는 누군가의 비명소리, 눈앞에서 친구들은 춘배의 잔인한 살인을 정면에서 목격한다. 연쇄 살인마가 되어버린 춘배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병구 일행! 잔혹한 살인의 밤. 최후의 생존자가 된 병구와 유미는 과연 악마가 된 춘배로부터 살아남을 수 있을까? 과연 가면의 정체는 무엇일까?
    카테고리 닫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