언제 어디서나 부르면 달려갑니다. 우리는 상위 1%의 열정과 재미로 똘똘 뭉친 최정예 멤버, 친절한 기사단! 여행뿐만이 아닌 일, 가족, 공부 등 다양한 삶의 이유로 한국을 찾은 외국인의 리얼한 하루를 MC들이 기사가 되어 한국에서의 첫날을 함께합니다.
    카테고리 닫기